단양군핫이슈

화려한 야경 관광도시 단양, 가을철 빛의 향연 뽐내
{첨부파일:1} 호반관광도시 단양의 밤 풍경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단양군에 따르면, 단양팔경과 남한강, 소백산과 월악산 등 천혜의 관광도시로 유명한 단양군의 아름다운 야경이 입소문을 타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가을 관광시즌을 맞아 단양을 찾은 관광객들은 낮에는 단양팔경을, 밤에는 야경투어를 만끽하고 있다. 특히 남한강과 어우러진 화려한 불빛의 향연이 새로운 동화의 세계를 연출하며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단양의 야경은 남한강 물길 따라 매포읍 도담삼봉에서 단양읍 상진대교까지 7km 구간에 걸쳐 군데군데 설치돼 있다. 야경코스는 도담삼봉과 고수대교, 양백폭포, 양백산전망대, 수변무대, 팔경거리, 관문조형물, 상진대교 등 8곳이며, 단양야경 8경으로도 불린다. 단양 도담삼봉은 온화한 조명을 배경으로, 한밤에도 고고한 자태를 뽐내면서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로 인해, 태양볕과 한 낮의 붐비는 인파를 피해 도담삼봉의 진면목을 체험하려는 관광객들에게 특히 인기다. 음악에 맞춰 춤추듯 물줄기를 뿜어내는 음악분수대는 도담삼봉 야경과 어우러져서 또 다른 볼거리가 되고 있다. 아치형 공예품같은 단양 고수대교는 수천 개의 전구와 네온이 빛의 앙상블을 만들어내, 단양 야경의 백미로 꼽힌다. 특히 380m 다리위의 아치는 시간에 따라 빨강, 파랑, 흰색 등 3가지 색상으로 변하는데다 남한강에 투영된 불빛으로 신비감을 더해준다. 양방산 꼭대기에 위치한 전망대는 둥근형태의 조형물에 다양한 색상의 빛을 비추며, 보름달을 연상케 하는 격조 높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남한강변에 자리한 수변무대도 빼 놓을 수 없는 야경코스다. 밤이면 수변무대를 환히 밝히면서 매 시간마다 울리는 종소리와 잔잔한 음악은 야경투어에 나선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팔경거리는 바닥에 은은한 조명이 설치돼 은하수 위를 걷는 듯한 황홀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이밖에 단양시내 초입에 위치한 관문 조형물은 입체감 있는 불빛으로 야경투어 관광객을 맞는다. 오색조명으로 치장한 상진대교(403m)는 남한강 위에 아름다운 교각을 드리우면서 밤 풍경의 대미를 장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의 아름다운 야경은 밤 풍경의 풍미(?美)를 더하면서 색다른 관광 상품이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단양을 찾는 야간 관광객을 위해 다양한 볼거리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지사항

정책실명제

고시공고

관련사이트



QUICK